Clickseo.com
 
    * Who am I
       Poem
       Scrap
       Column
    * ICT story
    * Programming
    * Operating Systems
    * Links


YouTube Twitter Facebook
Clickseo
 
Copyright (C) Clickseo.com
All rights reserved.
 
 
"서시" (序詩)


- 윤동주(尹東柱) -


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
한점 부끄럼이 없기를,

잎새에 이는 바람에도
나는 괴로워했다.

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
모든 죽어가는것을 사랑해야지.

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.

오늘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.


출처 : "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(詩)" (윤동주 지음)
이미지 출처 : 한국민족문화대백과